본문 바로가기

[issue&] 중국 선전에 ‘엠큐브’ 오픈…미래차 혁신 기술 개발 위한 스타트업 발굴 가속

중앙일보 2019.06.26 00:03 4면 지면보기
현대모비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19CES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미래차 콘셉트 엠비전의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19CES에서 현대모비스가 공개한 미래차 콘셉트 엠비전의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중국 스타트업의 성지인 선전에 ‘엠큐브(M.Cube)’를 열었다.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비해 외부와 열린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현대모비스가 개방형 혁신을 위한 글로벌 거점 확대 전략의 일환이다.
 
엠큐브는 현대모비스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의 명칭이다. 미래차 신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는 곳으로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처음 선보인 이후 이번이 두 번째 개소다.
 
현대모비스는 6개월 사이에 글로벌 거점 두 곳에 엠큐브를 열며 개방형 혁신을 위한 창구 마련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독립적 조직 운영을 통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전동화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차 기술 개발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빠르게 변화하는 선전의 스타트업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엠큐브 센터장으로 광치그룹 출신 피터 왕을 선임했다. 피터 왕은 선전의 대표 스타트업 광치그룹에서 이노베이션 센터장을 역임한 바 있는 전략적 투자 전문가다.
 
선전 엠큐브는 자율주행·인공지능·로보틱스·빅데이터 등 여러 혁신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후 현대모비스가 보유한 핵심부품 포트폴리오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이들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철저한 사후 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기술력 증진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또한 당장 협업을 하지 않더라도 특정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을 보유한 회사에 대해서는 체계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추후 신규 사업에 진출하거나 혁신 기술을 개발할 때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초 본사에 전담조직인 오픈 이노베이션 팀을 신설하고 스타트업 투자와 협약 체결을 확대하는 등 개방형 혁신을 가속하고 있다. 이를 통해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에 강점이 있는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 비전에 80억원을 투자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사물인식, 행동패턴 분석 기술을 보유한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에도 55억원을 투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