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3년 내 우리금융 지분 18% 모두 판다

중앙일보 2019.06.26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정부가 소유한 우리금융지주의 주식(지분율 18.32%)을 2022년까지 전량 매각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로써 12조원대 공적자금을 받았던 우리금융은 21년 만에 완전 민영화된다.
 

12조 공적자금 21년 만에 회수

금융위원회는 25일 이런 내용의 우리금융 잔여지분 매각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지난 24일 회의에서 예금보험공사가 제출한 지분 매각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공자위에 따르면 잔여지분 매각은 내년 상반기부터 2022년까지 3년에 걸쳐 진행된다. 매각은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한다. 예정가격보다 높이 써낸 입찰자 중 희망하는 가격과 물량 순서대로 여러 명에게 낙찰시키는 방식이다. 대규모 투자자에 우선 매각함으로써 지분이 지나치게 분산되는 일 없이 과점주주 체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다. 투자자 유치를 위해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세훈 금융위 구조개선정책관은 “그동안 주가 수준을 고려하느라 매각 일정이 상당히 지연되곤 했다”며 “앞으로는 계획한 일정 안에 차질 없이 매각하겠다는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2001년 우리금융에 투입한 공적자금은 12조8000억원이다. 옛 한빛은행 등 5개 금융회사의 부실 정리에 쓰인 자금이다. 정부는 2010년부터 세 차례에 걸쳐 우리금융의 일괄 매각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후 분리 매각으로 방향을 틀었다. 결국 우리투자증권은 농협금융지주, 광주은행은 JB금융지주, 경남은행은 BS금융지주에 각각 넘겼다. 2016년엔 우리은행 지분 29.7%를 과점주주 7곳에 매각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우리금융에 투입된 공적자금 중 11조1400억원이 지금까지 회수됐다. 회수율은 87.3%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