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공 운임 1000원짜리 일본행 항공권 등장…편도 총액 3만 9400원

중앙일보 2019.06.24 10:28
 
에어서울은 25일 오전 10시부터 7월 1일까지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 이상 할인한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에어서울]

에어서울은 25일 오전 10시부터 7월 1일까지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 이상 할인한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 에어서울]

항공 운임 1000원짜리 일본 행 항공권이 등장했다.  
 
에어서울은 25일 오전 10시부터 7월 1일까지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 이상 할인한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모션은 사이다처럼 속 시원한 파격 할인 항공권으로 소비자의 답답함을 풀어주자는 취지로 마련된 행사로 일 년에 2번 실시하는 최대 규모 정기 이벤트다.
 
도쿄ㆍ오사카ㆍ후쿠오카ㆍ삿포로ㆍ오키나와 등 일본 노선과 다낭, 보라카이, 괌 등 에어서울의 16개 전 노선 항공권을 최대 99.7%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사이다 특가의 최저가는 1000원짜리 일본 편도 항공권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은 3만 9400원부터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5만 2900원부터 판매한다.
 
사이다 특가의 최저가는 1000원짜리 일본 편도 항공권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은 3만 9400원부터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5만 2900원부터 판매한다. [사진 에어서울]

사이다 특가의 최저가는 1000원짜리 일본 편도 항공권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은 3만 9400원부터다. 동남아시아 지역은 5만 2900원부터 판매한다. [사진 에어서울]

 
편도 총액(유류세+항공세) 기준 ▶도쿄와 오키나와는 4만 4900원 ▶오사카와 후쿠오카는 4만 2900원 ▶삿포로 4만 6900원 ▶다카마쓰ㆍ시즈오카ㆍ도야마ㆍ요나고ㆍ히로시마 3만 9400원 ▶홍콩 5만 2900원 ▶보라카이 6만 5900원 ▶다낭 7만 3900원부터다.
 
탑승 기간은 9월 1일부터 2020년 3월 29일까지이며 국제선 기준 3만 석이 마련됐다. 이번 이벤트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회원 한정이며 선착순 판매 좌석으로 조기 소진될 수 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