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칸타 글로벌 브랜드 2019

칸타 글로벌 브랜드 2019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애플과 구글을 제치고 세계 최고 가치의 브랜드 자리에 올랐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삼성이 유일하게 톱 100에 순위를 올렸다. 삼성은 지난해 33위에서 다섯 계단 하락한 38위를 차지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칸타(Kantar)’가 발표한 ‘2019 브랜드 Z 글로벌 톱100(Brande Global Top 100)’보고서에 따르면 아마존은 올해 3155억 달러(한화 약 372조9200억원)의 브랜드 가치로 세계 최고 자리에 올랐다. 아마존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2076억 달러에서 무려 52% 늘었다.
 
이어서 애플이 브랜드 가치 3095억 달러(365조8600억원)로 2위 자리를 유지했으며, 지난해 1위 구글은 3090억 달러(365조2300억원)로 3위로 내려앉았다. 4위는 마이크로소프트, 5위 비자카드, 6위 페이스북 등 미국 기업이 상위 순위를 휩쓸었다.
 
7위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로 지난해 9위에서 2계단 뛰어올랐다. 미국 업체를 제외하고는 최고 순위다. 중국 최대 IT 기업인 텐센트가 8위를 기록했으나 지난해보다 3계단 떨어졌다. 이어서 맥도날드와 통신업체 AT&T(1084억 달러)가 각각 9위와 10위로 톱10에 포함됐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이 304억 달러(35조8900억원)로 38위를 기록하면서 유일하게 톱 100순위에 포함됐다.
칸타 글로벌 브랜드 2019(~100)

칸타 글로벌 브랜드 2019(~100)

 
한편 ‘인스타그램’은 지난 조사대비 95%의 브랜드 가치 성장률을 보이며 요즘 가장 뜨는 브랜드인 것을 증명했으며, ‘요가복의 샤넬’로 불리는 ‘룰루레몬(Lululemon)’이 77%의 브랜드 가치 성장률을 나타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