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대통령인 줄 착각” 비판 이언주에 손혜원 “부러우면…”

중앙일보 2019.06.24 05:50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판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겨냥해 “부러우면 지는 것”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손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이 의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적었다.
 
이 의원은 앞서 김 여사가 지난 20일 삼성전자·SK·롯데 등 대기업 관계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한 것을 비판하며 “최근 누군가가 문 대통령에게 최순실이 여러 명 있다고 하셨는데 그중 한 분은 적어도 영부인인 거 같다”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헌정사상 대통령이 아닌 사람이 청와대로 대기업 수장들을 불러 모은 적이 있느냐”며 “문 대통령이 해도 민감한 일을 영부인이 하다니 배짱이 보통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당초 김 여사의 오찬 행사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자 이를 뒤늦게 공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오찬은 사회적 가치 제고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노력하는 기업을 초청해 격려하고 사회공헌이 더욱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준비됐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