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한울 3·4호기 짓고, 원자력 연 2500억 연구비 투자를”

중앙일보 2019.06.24 00:03 종합 12면 지면보기
한국원자력학회가 인력양성·연구개발 등 전 분야에서 원자력 생태계가 악화하고 있다며 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한 정책 제안을 담은 성명을 23일 발표했다.
 

원자력학회 정책 제안 성명
“탈원전에 원자력 생태계 악화”

학회 관계자는 “세계적 우위성을 이미 확보한 한국 원자력 산업이 그 경쟁력을 잃지 않고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속해서 국민 경제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실효성 있는 인재지원 확대 ▶일정 수준의 연구비 조성을 위한 원자력진흥법 개정 ▶신한울 3·4호기 건설 등 3가지 정책제안을 내놨다.
 
학회에 따르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2017년) 이후, 원자력 전공 선택 신입생 유입은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영남대(정원 40명)의 경우 원자력 연계 전공이 폐지됐다. 주요 대학의 원자력 관련학과 취업률은 급격히 감소했고 이에 따라 중도 포기자와 복수전공자가 증가하고 있다. 2017년과 2018년 취업률의 경우, 서울대(51.7%→32.2%), 한양대(52.9%→34.5%), 경희대(42.6%→32%) 등으로 나타났다.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원자력연구개발기금이 원전 발전량에 연동되어 있다 보니 정부의 원전 감축 정책에 따라 개발기금은 2022년 정점을 찍은 후 급격히 줄어드는 것으로 전망됐다. 2030년경에는 임계 규모(2000억원) 이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최소 연간 2500억원의 투자는 필요하다는 게 협회 측 주장이다. 협회 관계자는 “일정규모의 연구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원자력진흥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회 측은 “가동 원전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도 원자력 산업의 인프라가 유지되어야 하고 수출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최소한 신한울 3·4호기는 건설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종=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