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년차에 연봉 최대 3억"…유니클로 모기업의 파격

중앙일보 2019.06.23 18:17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연합뉴스]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연합뉴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우수한 젊은 층을 확보하기 위해 짧게는 입사한 지 3년 된 직원을 자회사 간부로 발탁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회장 겸 사장은 이르면 내년 봄 이러한 내용으로 인사제도를 개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기업은 그동안 신입사원을 접객이나 점포 운영을 배우게 한다며 대부분 점포에 배치했다.  
 
그러나 내년 봄 입사하는 사원에게는 이같은 일률적인 배치가 아니라 개인의 능력에 따라 정보기술(IT) 분야나 디자인 등 전문 분야 배치를 늘리기로 했다.  
 
또 IT 등 각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사원들을 일본 국내외에서 경영 간부로 등용할 계획이다.  
 
이럴 경우 보수는 시기와 지역에 따라 달라지는데, 일본 내에서 근무할 경우 연봉은 1000만엔(약 1억원)을 넘게 되고, 유럽이나 미국에서 근무할 경우 2000만~3000만엔(2~3억원)에 이르게 된다.
 
야나이 회장 겸 사장은 "인재에게는 기회를 주고 그에 맞는 교육과 대우가 필요하다"고 닛케이에 말했다.
 
새 인사제도는 신입사원 단계부터 전문성과 개인의 능력에 따른 자리를 줘 개별 육성함과 동시에 개인의 의욕도 높이려는 것이라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닛케이는 "일본 기업은 연공서열이 뿌리 깊어 능력이 많은 젊은 층의 의욕을 잃게 해 외국계 기업 등에 인재를 뺏기는 경우도 많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