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FC

'코리안 좀비' UFC 정찬성, 58초 만에 화끈한 KO승

중앙일보 2019.06.23 10:58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카네이로를 58초 만에 제압했다. [중앙포토]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카네이로를 58초 만에 제압했다. [중앙포토]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이 다시 일어났다. 화려한 카운터펀치로 58초 만에 상대를 때려눕혔다.
 

페더급 랭킹 5위 모이카노 제압
7개월 전 통한의 패배 딛고 재기

정찬성(페더급 12위)은 23일(한국시각)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UFC 파이트나이트 154(UFN) 메인이벤트 페더급(65.77㎏) 5위 헤나토 '모이카노' 카네이로(30·브라질)를 1라운드 TKO로 제압했다. 정찬성은 MMA 전적은 15승(5KO·8서브미션) 5패가 됐다. UFC 기록은 5승2패. 지난해 11월 야이르 로드리게스(멕시코)에게 뼈아픈 KO패를 당한 정찬성은 7개월 만의 재기전에서 승리하며 다시 한 번 상위랭커로 도약할 기회를 얻었다. 정찬성은 MMA 데뷔 후 1라운드 피니시로만 9번 이기는 화끈한 경기력를 선보였다.
 
그린빌은 마치 한국 같았다. 팬들은 정찬성에게 환호를, 카네이로에겐 야유를 보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정찬성의 링네임인 '좀비'를 연호했다. 태극기를 둘러메고 나타난 정찬성은 여유있는 표정으로 상대를 바라보며 결전을 준비했다.
 
경기는 순식간에 끝났다. 정찬성은 1라운드 시작과 함께 상대와 거리를 유지했다. 타격이 좋은 모이카노는 잽을 날리며 정찬성을 압도하려 했다. 실수였다. 정찬성은 모이카노의 잽을 완벽하게 피한 뒤 오른손 카운터펀치를 안면에 때려넣었다. 추가 왼손 훅까지 맞은 모이카노는 그대로 옥타곤 위로 쓰러졌다. 정찬성은 지체 없이 백포지션을 잡고 모이카노에게 파운딩을 날렸다. 잠시 버티는 듯 했던 모이카노는 결국 정찬성의 공세를 버티지 못했고, 주심은 58초 만에 정찬성의 승리를 선언했다.
 
지난해 11월 로드리게스를 압도하고도 패했던 정찬성. 하지만 재기에 성공했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로드리게스를 압도하고도 패했던 정찬성. 하지만 재기에 성공했다. [AFP=연합뉴스]

경기장은 열광의 도가니였다. 현장을 찾은 정찬성의 아내 박선영씨는 눈시울을 붉혔다. 정찬성은 경기 뒤 공식 인터뷰에서 "(왼손 훅까지 이어지는)계속 내가 연습했던 펀치다. 언제 나올지가 시간 문제였을 뿐이다"라고 했다. 그는 '다음 상대로 누굴 원하느냐'는 질문에 "이 자리에 (UFC 매치메이커) 션 셸비가 와 있지만 누구든 상관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정찬성은 "그린빌까지 와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린다. 나를 길러준 코리안탑팀과 (한국계 코치)에디 차에게도 감사드린다"며 눈물을 보였다.
 
UFC 한국인 파이터 중 가장 랭킹이 높은 정찬성은 이번 경기 승리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정찬성은 지난해 11월 로드리게스와 경기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쳤으나 상대 도발에 넘어가 공격하다 종료 1초를 남기고 KO패 당했다. 그러나 화려한 스타일과 화끈한 공격성 덕분에 다시 기회를 얻었고, 직전 경기에서 챔피언 조제 알도에게 도전까지 했던 상위랭커 카네이로를 보기 좋게 이겼다. 한국인 중 유일하게 타이틀 도전 경력이 있는 정찬성은 다시 한 번 챔피언에 도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