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통신 "트럼프, 김정은에게 친서 보내…김정은, 만족 표시"

중앙일보 2019.06.23 06:12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다만 조선중앙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에 담긴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