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블리 집단소송 내분…“강용석측이 소송 빠지라 일방 통보”

중앙일보 2019.06.23 06:00
인플루언서 임블리로 활동해 온 임지현씨(왼쪽)와 임블리 집단 소송을 맡은 강용석 변호사. [유튜브,·연합뉴스]

인플루언서 임블리로 활동해 온 임지현씨(왼쪽)와 임블리 집단 소송을 맡은 강용석 변호사. [유튜브,·연합뉴스]

곰팡이 호박즙 등 제품 품질 논란이 일었던 ‘임블리’를 둘러싸고 인스타그램에서 소비자들이 내분하며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임블리 비판 계정, 일명 ‘까계정’을 비판하는 ‘까계정의 까계정’까지 생겼다. 한 집단 소송 참여자는 “강용석 변호사 측으로부터 일방적으로 소송에 참여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고 까계정 옹호자들에게 신상까지 털렸다”고 주장했다. 
 
지난 18일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변호사는 “홍모(31)씨 등 37명이 임블리 운영사인 부건FNC를 상대로 ‘1인당 1000만원씩 총 3억7000만원을 배상하라’며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부산에서 미용컨설팅 사업을 하는 김모(33)씨는 원래 이 소송의 참여자였다. 임블리의 화장품 브랜드 ‘블리블리’ 제품을 사용한 후 피부에 문제가 생긴 김씨는 임블리 측의 늦은 대응에 답답함을 느꼈다. 집단 소송에 참여하기로 마음먹은 김씨는 임블리 제품 피해를 폭로하는 일명 ‘까계정’ 중 한 곳에 연락했다. 김씨는 강 변호사를 선임한 집단 소송 참여자들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도 초대됐다.  
 
김모(33)씨는 지난달 30일 '임블리' 집단 소송에 참여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 김씨 제공]

김모(33)씨는 지난달 30일 '임블리' 집단 소송에 참여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 김씨 제공]

지난달 28일 강 변호사와의 면담을 앞두고 김씨는 강 변호사에게 소송에 관해 궁금한 점을 정리해 메일로 보냈다. 집단소송 진행 계획, 예상 소요기간, 승률 예상과 근거, 패소할 경우 대책 등에 관한 것이었다. 다음 날 김씨는 강 변호사 측으로부터 “소송에 참여할 수 없으며 면담에도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부산에서 서울로 가던 길이었던 김씨는 돌아갈 수 없어 면담에 참여했고, 30일 새벽 2시 “함께 못 간다는 강 변호사의 입장은 변함없다. 단톡방에서 나가 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임블리 '까계정'은 미용사 김모씨가 강용석 변호사의 반대로 소송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 인스타그램]

임블리 '까계정'은 미용사 김모씨가 강용석 변호사의 반대로 소송에 참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 인스타그램]

이후 해당 계정주는 인스타그램에 김씨를 ‘피해자 C씨’로 지칭하며 집단소송에 참여시키지 않은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계정주는 “피해자 C씨는 소송할 수 없으니 서울까지 오지 말라는 통보를 받았음에도 가서 녹취를 했다”며 “강 변호사는 끊임없이 변호사를 의심하고 분란을 일으킬 것으로 판단해 함께 갈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강 변호사 측은 중앙일보에 “김씨가 원한다면 집단 소송 참여를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후 자신의 이름은 물론 일하는 업체의 이름까지 밝혀지며 ‘까계정’을 따르는 이들에게 비난을 받았다고 했다. 이들은 “임블리 측에서 돈을 받았을 거라 추측한다” “정말 더러운 인간이다” “그 무리에 붙은 것만 봐도 인간이길 포기한 것 같다”고 했다.
 
김씨는 “인스타그램 안에서는 임블리 측과 반대 측, 두 세상밖에 없는 것 같다”며 “본인들이 듣고자 하는 말이 아니라면 무조건 임블리 측이 되는 것이 무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블리 측으로 몰리는 게 오히려 명예훼손이라 생각한다”며 “임블리의 잘잘못을 따지는 데 있어서 다들 이성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계정주는 “김씨와는 강 변호사 선임 비용 등을 두고 입장이 달라 함께할 수 없었다”며 “집단 소송을 하는 다른 분들도 많은데 김씨의 주장만을 반영할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의 행동은 결과적으로 소송을 진행하는 소비자들을 흠집내고, 임블리 측을 옹호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나 역시 내 사진을 도용한 까계정들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현재 인스타그램에는 임블리를 비판하는 까계정들과 또 이 까계정을 비판하는 계정이 신고와 폭파, 계정 재생성을 반복하고 있다. 
 
경기도에 사는 안모(30)씨는 한 까계정에서 자신의 아이 사진을 허락 없이 올리는 등 2차 피해를 겪었다. 안씨는 “임블리에서 아이들이 사용할 수 있다는 수딩젤을 샀으나 화장품을 바른 후 아이의 태열이 더 심해졌다”며 “임블리 측에 피해를 접수했고, 아이 사진을 까계정 중 한 곳에 제보했다”고 말했다. 안씨는 이후 임블리 측으로부터 해당 제품의 검사 결과와 환불 조치를 받고 마무리 지었다.  
 
그러나 이후 다른 까계정에 안씨의 의사와 상관없이 아이 사진이 올라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안씨는 “아이 사진을 내려 달라고 했더니 계정주는 ‘자신은 몰랐다’고 하더라”며 “공익으로 시작했다고 하더라도 까계정들이 분란을 부추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장모(34)씨는 “임블리 까계정 글을 다 믿고 그동안 샀던 블리블리 화장품도 안 쓰고 있었다”며 “그런데 이상한 이야기들도 있더라. 허위 제보에 대해 묻자 바로 차단을 당했다”고 말했다. 장씨는 “임블리가 소통 안 한다고 욕하더니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