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미군, 8년간 함께한 '견공' 죽음에 최고 예우

중앙일보 2019.06.22 17:15
군견 '오이비'에 최고의 예우. [사진 군산기지 페이스북 캡처]

군견 '오이비'에 최고의 예우. [사진 군산기지 페이스북 캡처]

주한미군 군산기지에서 8년간 순찰업무를 수행해온 군견이 '동료'들로부터 최고의 예우를 받으며 세상을 떠났다.
 
22일 미 군사전문지 성조지 등에 따르면 미군 군산기지는 지난 18일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군견 '오이비'가 병사했다고 밝히며 장례식 소식을 공지했다. 참석자 전원에 정복을 착용하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지난 19일 오후 기지 내 극장에서 열린 장례식에는 많은 대원이 참석해 오이비와 작별인사를 나눴다.
 
존 휘스만 병장은 "우리는 '그녀'(오이비)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헌신적인 봉사에 감사 인사조차 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이어 "오이비는 그 어떤 기상 조건에서도 매일같이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미 텍사스주 랙랜드 공군기지에서 첫 임무를 맡았던 오이비는 지난 2011년 군산기지에 배치돼 8년 간 폭발물 탐색과 기지 순찰업무 등을 수행해왔다.
 
성조지는 오이비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을 위한 경호 작전에도 투입됐다고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