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취 피트니스 모델, 강남클럽 앞서 행인 목 깨물어 출혈까지

중앙일보 2019.06.22 15:55
서울의 밤거리 이미지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서울의 밤거리 이미지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한 피트니스 모델이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앞에서 30대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씨(30)를 현행범으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 앞에서 행인 B씨의 목을 깨물고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폭행하고, 이를 말리는 C씨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B씨 폭행 전 A씨는 술에 취한 채 클럽에서 난동을 부려 보안요원에 의해 퇴장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클럽 밖으로 나온 A씨는 B씨에게 담배를 달라고 했다가 갑자기 B씨를 깨무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목 부위에 출혈이 있어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수차례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입상 경력이 있는 피트니스 모델이자 배우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를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으며, 조만간 그를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