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아들 학점 3.29, 토익 925…고정관념 깨려고" 해명

중앙일보 2019.06.22 00:2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을 주제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숙명여자대학교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의 미래와 꿈'을 주제로 학생들과 대화하고 있다. [뉴스1]

2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전날 대학생들 앞에서 자신의 아들이 부족한 스펙으로도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발언한 것이 논란이 되자 해명에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펙 쌓기만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의 고정관념을 깨고 조금만 눈을 돌리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다양한 방법과 길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며 "그런 마음에서 가볍게 아들 사례를 들었는데 여러 가지 설왕설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1학년 때 점수가 좋지 않았던 아들은 그 후 학점 3.29, 토익은 925점으로 취업하게 됐다"며 "남들이 천편일률적으로 하는 것을 똑같이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실망하고 좌절하는 청년들이 많기에 그럴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아들 일화로 가깝게 전하려 한 것인데 그것도 벌써 8년 전 얘기"라며 "청년들이 요즘 겪는 취업현실은 훨씬 더 힘들고 어려워졌다. 여러분을 끝까지 응원하고 대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황 대표는 숙명여대 특강에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실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기업 취업에 성공한 한 청년을 소개했다.  
 
그는 "내가 아는 어떤 청년은 요즘 말하는 스펙이 하나도 없다. 학점도 3.0도 안 되는 엉터리에 다른 스펙도 없다"며 "졸업한 뒤 15곳 회사에 원서를 냈는데 10곳에서 서류심사에 떨어졌다. 그런데 나머지 5곳에선 모두 최종합격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큰 기업들에서는 스펙보다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 친구가 고등학교 때 영자신문반에서 편집장을 하고, 동생하고 인터넷으로 장애학생과 장애 없는 학생들의 친구 맺기를 쭉 해줬다"며 "그것이 알려지면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보건복지부 장관 상도 받았다. 축구를 좋아해서 나중에 대학 다닐 때는 조기축구회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청년이 우리 아들"이라며 웃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