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靑, 아랫돌 빼 윗돌 막는 인사…경제 망하는 길"

중앙일보 2019.06.21 20:1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현안 및 안보 의원총회'에서 북한 어선 입항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현안 및 안보 의원총회'에서 북한 어선 입항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청와대 경제라인 교체에 대해 "아랫돌 빼서 윗돌 막기"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평택에서 열린 '경제살리기 정책 대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경제를 살리려면 소득주도성장, 좌파경제 실정에 대한 큰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이런 방식으로는 쉽지 않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소득주도성장 정책 유지 의지를 보인 데 대해서는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좌파경제 실험정책"이라며 "안 되는 것을 고집하면 절망의 계곡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유대한민국 경제를 일으킨 위대한 국민들이 더는 괴롭지 않게 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앞서 이날 경기도 부천에서 열린 '경기 서부권 당원 교육'에서도 "이제 청와대의 경제수석도 바뀌고 잘못했다는 걸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잘못했다는 걸 인정하려면 제대로 해야 하는데 옆에 돌을 빼서 그 뒤에다 놓으면 이거 되겠느냐"고 우려를 내비쳤다.  
 
이어 "지금 이 경제를 망가뜨린 당사자가 더 큰 자리로 갔다"며 "이래서 경제가 제대로 되겠느냐. 경제가 망할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