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짝눈' 병역 면제···66억 재산 중 63억은 부인 소유

중앙일보 2019.06.21 20:06
윤석열 서울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지검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서울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지검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보냈다. 문 대통령은 요청 사유서를 통해 “(윤 후보자는) 수사 최일선에서 근무하며 부정부패 수사에 탁월한 역량을 보여왔다. 검찰총장으로서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검찰 제도 개혁을 이루어낼 적임자”라고 썼다.
 
그러면서 그 사례로 “2017년 이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면서 국정농단 사건, 이명박 전 대통령 뇌물수수 등 사건,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 삼성전자서비스 부당노동행위 사건 등 국민 관심이 집중된 사건들에 대한 수사와 공판을 엄정하고 철저하게 지휘했다”고 했다.
 
또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으로 수사를 총괄했으며, 2016~2017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수사팀장을 맡아 수사팀을 이끌었다”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 요청서에 적시한 내용은 대한민국 검찰을 과거 파헤치기와 적폐청산이란 이름의 정치보복 도구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자의 재산 세부 내역도 이날 공개됐다. 윤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를 합해 총 66억7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당시보다 990여만원 늘어난 액수다. 재산 중 2억원가량의 예금만 후보자 본인 재산이고, 전체의 97%가량인 63억여원은 배우자 재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는 예금 49억여원을 보유했고, 현재 부부 거주지인 서울 서초동 오피스텔(약 12억원), 경기 양평군 임야와 창고용지 등 토지 12필지를 갖고 있다. 윤 후보자 부모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윤 후보자 배우자가 과거 20억원을 비상장 회사 주식에 투자하려다, 지난해 5월 윤 후보자가 검사장으로 임명된 후 계약을 해지하고 원금만 돌려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검증을 벼르고 있다.  
 
또 윤 후보자는 대학 재학 시절 1980년ㆍ1981년 두 차례 병역 검사를 연기했다가 이듬해 검사를 받았는데, 부동시(不同視ㆍ짝눈)로 전시근로역 처분(면제)을 받았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요청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김준영ㆍ임성빈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