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사 장관’ 비난에도 간담회,특강 나선 김연철 통일장관

중앙일보 2019.06.21 15:48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담 전망은?' 좌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19.6.21/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담 전망은?' 좌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19.6.21/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고 필요성이 있으며 바람직하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경제통일교류특별위원회 초청 긴급좌담회에서 “작년 남북 정상회담을 세 차례 했는데 두 번째 판문점 회담은 전일 약속하고 다음 날 원포인트로 정상회담을 한 선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국회 찾아 "남북 정상회담 메시지 北에 보내"
 김 장관은 이전에도 지난해 5월 ‘원포인트’ 판문점 정상회담 선례를 예로 들며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은 “(관련)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고 있다”고 밝혀 가시적인 접촉이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담 전망은?' 좌담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6.21/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진핑 방북, 트럼프 방한 의미와 남북정상회담 전망은?' 좌담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6.21/뉴스1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에서 ‘한·미 정상회담 이전에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말씀에 대한 연장선상에서 부연한 것”이라며 북한에 메시지 전달 여부에 대해선 “남북 정상회담 개최 또는 접촉 관련 진전이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두고 말한 것은 아닌 걸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원포인트 남북 정상회담이 가능하려면 상호 합의가 전제되야 진전이 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김한정 의원도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정부가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는 취지였는데, 남북 접촉 상황이 있더라도 공개적으로 말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통일부와 의원들의 말을 종합하면, 김 장관의 발언은 결국 정부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미 정상회담 전에 남북정상회담을 열기 위해 여러 경로로 북측에 메시지를 전하고 있지만 북한의 호응은 없는 것으로 관측된다.
통일부 "대북정책 성공 위한 국민 소통" 
김 장관의 이날 “북에 메시지 보내고 있다” 발언은 국회 좌담회 외부 행사 일정 중에 나왔다. 
전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김 장관을 이른바 ‘축사 장관’으로 비판했다. 정 전 장관은 전날 한 행사장에서 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자리를 뜨자 “통일부에서 대책을 세워야할 때인데 후배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닌다”고 꼬집었다. 정 전 장관은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니는 건 비정상”이라며 “시진핑 방북으로 지금 비핵화 3자 구도에서 4자 구도로 바뀌는 중대 기로에 있다. 대책을 수립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나 김 장관은 이날도 국회 좌담회 참석에 이어 오후엔 부산시청에서 신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정 전 장관의 ‘축사’ 비판에 통일부는 ‘국민과의 소통’ 취지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은 국민과의 소통, 그리고 협치에 방점을 두고 있다”며 “국민과 소통하지 않으면 국민적 합의에 기반한 대북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없다는 기본 인식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통일부 장관은 주최 측의 요청에 따라서 강연이나 축사, 기조연설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일반 국민과 전문가, 또 지역주민들과 소통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