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린사모’ 횡령혐의 정식입건…“승리 영장 재신청 어려울 듯”

중앙일보 2019.06.21 13:04
왼쪽부터 빅뱅 전 멤버 승리, 린사모,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JTBC·연합뉴스·뉴스1]

왼쪽부터 빅뱅 전 멤버 승리, 린사모,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JTBC·연합뉴스·뉴스1]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를 횡령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21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린사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린사모는’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유인석(34)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짜고 자신의 국내 가이드 겸 금고지기 안모씨가 관리하는 대포통장을 활용해 MD(클럽 영업직원)를 고용한 것처럼 꾸민 뒤 MD 급여 명목으로 약 5억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린사모를 상대로 한 서면조사에서도 그가 승리와 유 전 대표의 자금 횡령 과정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버닝썬 자금 5억3000여만원이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및 네모파트너즈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흘러 들어간 정황을 포착했다. 몽키뮤지엄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네모파트너즈는 유 전 대표가 각각 설립했다.
 
여기에 린사모와의 공모관계가 추가로 드러남에 따라 승리와 유 전 대표의 횡령 의심액은 약 11억원으로 늘어났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 방식으로 운영했다가 적발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특히 승리는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회장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본인이 직접 성매수를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다만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하기는 어렵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버닝썬의 최대 주주인 전원산업 이모(69) 회장과 최모(59) 대표도 횡령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버닝썬 이문호(29)·이성현(46) 공동대표 등과 공모해 버닝썬 임대료를 3개월 만에 6배 이상 부풀려 7억4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버닝썬 관련 횡령 의혹 수사 막바지에 다다른 경찰은 다음 주 초 승리와 유 전 대표, 린사모, 린사모의 가이드 안씨, 전원산업 이 회장과 최 대표, 버닝썬 이문호·이성현 공동대표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