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재벌가 3세’에 마약 건넨 공급책, 추가혐의 포착…“결심공판 연기”

중앙일보 2019.06.21 12:41
검찰은 21일 재벌가 3세들에게 마약을 공급하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20대 공급책에 대한 추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검찰은 21일 재벌가 3세들에게 마약을 공급하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20대 공급책에 대한 추가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SK그룹과 현대그룹 등 재벌가 3세들에게 마약을 건네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20대 공급책에 대해 검찰이 추가 혐의를 포착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21일 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마약 공급책 이모(27) 씨의 추가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과 관련해 추가 수사 중인 사건이 있어 (구형 전) 재판기일을 한 차례 더 열어달라고 했다”며 “(추가 수사 건은) 한 달 안에 기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 측 요청에 따라 재판부는 이날 예정된 결심공판을 미루고 한 차례 더 심리기일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씨의 다음 재판은 내달 19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이씨는 지난해 3~5월 평소 알고 지낸 SK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 최모(31) 씨에게 변종 마약 45g을 판매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또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 정모(28) 씨에게도 같은 종류의 마약을 팔고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이씨는 5년 전인 2014년에도 대마를 피운 혐의로 기소돼 징역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 4월 열린 공판에서 재벌가 3세들의 부탁을 받고 구해준 것뿐이라며 마약을 판매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