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닭 상온에 4시간 두면 식중독균 4배 늘어난다

중앙일보 2019.06.21 11:03
생닭

생닭

생닭을 상온에서 4시간 방치하면 식중독균이 약 4배 증가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식약처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장비와 유전자 분석방법(RT-PCR)을 이용해 살모넬라균의 변화를 조사해 21일 공개했다. 살모넬라균은 대표적인 식중독균이다.
 
식약처는 생닭에 살모넬라균을 넣어서 실험했다. 냉장고 온도(4도)에 두면 균의 분포에 변화가 거의 없었다. 상온에 4시간 뒀더니 1.3배 증가했다. 12시간 뒀더니 3배 증가했다. 살모넬라균이 증식하면서 급속히 퍼진다는 뜻이다.
 
식약처는 균의 수를 조사했다. 상온에 4시간 두면 냉장 보관할 때보다 3.8배, 12시간 후에는 14배 증가했다. 
 
식약처는 포장육과 같은 생닭은 '생산-유통-소비' 모든 단계에서 냉장온도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다음은 세부 요령.
 
 1. 시장, 마트 등에서 생닭을 살 때는 장보기 마지막에 사고, 가급적 아이스박스나 아이스팩을 이용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해서 집으로 가져온다. 

 2. 집에서 즉시 냉장 보관하고, 교차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채소와 닿지 않게 한다. 
 3. 세척할 때는 주변의 조리 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게 한다.
 4. 칼·도마를 구분해서 사용한다.
 5.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도, 1분 이상)한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