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한국이 전 세계에서 ‘어린이들이 잘 보호받는 나라’  8위에 올랐다.
 
국제 아동 구호단체 ‘세이브 더 칠드런’이 펴낸 ‘2019 글로벌 아동기 보고서’의 ‘아동기 종료 지수(End Of Childhood Index)’ 순위에서 한국은 2000년 조사보다 11점 높아진 980점으로 전체 176개 국가 중 이탈리아와 나란히 공동 8위를 차지했다.
 
아동기 종료지수는 조기 사망과 영양실조, 교육기회 박탈, 이른 결혼이나 출산 등 아동기를 박탈하는 요인들이 얼마나 적은지를 수치화한 결과다.
 
전 세계에서 아동기 박탈 요인이 적어 아이들이 살기 좋은 나라 1위는 1000점 만점에  989점을 얻은 싱가포르가 올랐다. 이어서 스웨덴(986점), 핀란드, 노르웨이, 슬로베니아(이상 985점), 독일, 아일랜드(이상 982점) 순으로 아이들이 살기 좋은 나라에 꼽혔다. 일본은 19위, 미국·중국 36위, 북한은 65위였다.
 
반대로 중앙아프리카공화국(394점), 니제르(402점), 차드(409점), 말리(430점) 등의 국가들은 아이들이 살기 힘든 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 보고서에서 전반적으로 아이들의 삶이 18년 전보다 향상됐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질병과 사망, 조혼 등으로 아동기를 박탈당하는 전 세계 아동은 6억9000만 명으로, 2000년의 9억7000만 명보다 2억8000명가량 줄었다.
 
5세 이하 아동 사망은 2000년보다 49% 줄었고, 아동 노동과 조혼도 각각 40%, 25% 감소했다. 다만 분쟁지역에 사는 어린이의 비율은 18년 전보다 80%나 급증했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