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70% “나와 국가 미래 위해 집값 내려야”

중앙일보 2019.06.21 06:52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7명이 자신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집값이 내려야 한다고 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행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의 69.8%가 집값이 ‘하락해야 한다’고 답했다.  
 
연구팀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주택가격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어보니, 33.1%가 ‘대폭 하락해야 한다’, 36.7%는 ‘소폭 하락해야 한다’고 답했다. ‘상승해야 한다’는 대답은 7.7%(소폭 상승 6.1%, 대폭 상승 1.6%)에 불과했고, ‘유지되어야 한다’는 응답은 22.5%.였다.
 
연령대별로는 ‘주택가격이 하락해야 한다’는 의견이 20대 이하에서 77.9%로 가장 높았고 50대(72.3%), 40대(70.9%), 30대(69.2%), 60대 이상(61.7%) 순이었다. 혼인 상태별로는 ‘집값이 내려가야 한다’고 여기는 비율이 미혼(76.4%)이 가장 높고 기혼(68.2%), 이혼·사별(59.2%) 순이었다.
 
특히 소득계층별로는 하층(75%)에서 중하층(73.5%), 중간층(67.5%), 중상층(64.6%), 상층(57.8%)까지 소득계층이 높아질수록 ‘주택가격이 하락해야 한다’는 생각을 덜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 인식 설문 조사는 2018년 6월 25일에서 7월 6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2000명(남자 990명, 여자 101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실시됐다.  
미래를 위한 주택가격 변화에 대한 생각. [자료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미래를 위한 주택가격 변화에 대한 생각. [자료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