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김정은 만나 “북한 안전 돕겠다”

중앙일보 2019.06.21 00:09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설주 여사, 김 위원장, 펑리위안 여사, 시 주석. [뉴시]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설주 여사, 김 위원장, 펑리위안 여사, 시 주석. [뉴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지난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이는 보고자 했던 모습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단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반도 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알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을 찾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 CC-TV가 전했다. 김 위원장이 거론한 ‘유관국’은 미국을 뜻한다. 따라서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나섰는데도 미국이 그에 상응하는 대북제재 해제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럼에도 인내심을 거론했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했던 핵·미사일 모라토리엄(실험 중단) 약속을 당분간 지키면서 북·미 3차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회담에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과정을 지지하고 문제 해결의 여건을 창조하겠다”며 “중국은 조선의 합리적 안전과 발전에 대한 관심을 해결하는 데 할 수 있는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막후 조력자가 아닌 중재자로 움직이겠다는 선언인 동시에 북한 체제 보장 문제를 이슈화하겠다는 예고다.
관련기사
 
두 정상은 북·중 관계 강화도 과시했다. 시 주석은 “(양국이) 전략적 선택을 하면 국제정세의 어떤 변화에도 동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문은 양국 간 불패의 전통적 우의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호응했다.
 
시 주석의 이번 1박2일 방북은 주석 취임 이후 첫 평양행이자 북·중 외교 역사상 중국 국가주석으로는 첫 국빈 방북이다. 방북에 앞서 지난주 중국공산당(대외연락부)과 정부(외교부) 고위 인사들로 구성된 실무협상팀이 평양을 방문해 방문 일정과 의제를 확정했다.
 
다음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담판을 앞둔 시 주석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작전회의’를 가짐에 따라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이 내놓은 비핵화 메시지가 향후 김정은식 ‘새판짜기’의 진정성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또 시 주석이 전달할 ‘평양 메시지’에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따라 북·미, 한·미 관계는 물론 미·중 무역전쟁에도 영향이 미치게 됐다.  
 
시 주석은 이날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전용기 편으로 베이징에서 출발해 낮 12시쯤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직접 영접했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