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양 포커스] 강남4구 한강변 역세권에 3.3㎡당 1500만원대로 내집 마련 기회

중앙일보 2019.06.21 00:05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암사 한강
강남4구 중 한 곳인 강동구에 주변 시세의 60% 수준에 공급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는 암사 한강 투시도.

강남4구 중 한 곳인 강동구에 주변 시세의 60% 수준에 공급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는 암사 한강 투시도.

최근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집값이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는 데다, 아파트 분양가마저 가파르게 치솟으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 부담이 다시 커지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서울 강동구 더블역세권에 주변보다 가격이 저렴한 3.3㎡당 1500만원 대의 아파트가 나와 내 집 마련 수요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강남4구로 불리는 강동구 암사동 더블 역세권에 공급 중인 암사 한강이 그 주인공이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129.9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118.8)보다 11.1포인트 상승한 수준이다. 서울 K-HAI는 2016년 3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10분기 연속 상승세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간소득 가구가 표준 대출을 받아 중간 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의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다.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구입 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것으로, 숫자가 높아질수록 부담도 늘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8억1012만원으로 사상 처음 8억원대를 찍었다. 지난해 8월 7억238만원으로 7억원을 돌파한지 5개월 만에 1억원이 뛴 것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017년 11월 조사표본을 재설계한 뒤 서울 아파트값 평균이 8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 아파트 분양가도 치솟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 5월말 서울 민간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3.3㎡당 257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5월말(2287만원)보다 12.54%, 지난 4월말(2573만원)보다 0.03% 오른 수치다. 민간 아파트 분양가가 치솟으면서 수요자들의 주택 구입 비용 부담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직선거리 약 500m에 암사역
암사 한강 잔디마당.

암사 한강 잔디마당.

이런 가운데 서울에 3.3㎡당 1500만원대(시세 대비 70%대) 파격적인 가격의 아파트가 나와 주택 수요바들의 비상한 관심을 끈다.  
 
주택시장에서 ‘강남 4구’ 중 한 곳으로 불리는 강동구에 건립될 예정인 암사 한강이다. 이 아파트는 59㎡A·B, 84㎡ 타입 600가구(예정) 규모의 지하철 8호선 암사역(직선거리 약 500m) 역세권 단지다. 5호선 명일역도 가깝다. 암사역에서 잠실까지는 4개 정거장, 강남까진 20분대면 갈 수 있다. 주변 생활인프라가 좋다. 우선 이마트·홈플러스·현대백화점 등이 단지와 인접해 있다. 강동경희대병원·암사종합시장·중앙보훈병원·잠실롯데타운 이용도 쉽다.
 
교육여건 또한 좋다. 강일중·명일초·명덕초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주변에 한영외고·배재고·명일여고·광문고 등의 명문고가 있다.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단지 바로 맞은 편에 암사역사공원(11만여 ㎡)이 들어설 예정이다. 광나루한강공원·암사생태공원·길동공원과도 인접해 있다. 단지 내부도 동간 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지상에 차 없는 단지로 꾸며지며 RF식 주차시스템 등 첨단 시스템이 도입된다.
 
 
2023년 8호선 연장선 개통 
주변 개발호재도 많다. 특히 단지 인근에 암사역~남양주 별내 간 12.9㎞를 연결하는 8호선 연장 별내선이 2023년 개통 예정이다. 주택시장에서 지하철 개통은 주변 집값을 끌어올리는 가장 강력한 요인이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눈길이 암사 한강에 쏠리고 있다. 아무리 부동산 시장이 침체돼 있다 하더라도 지하철이 새로 뚫리면 주변 주택시장은 상승곡선을 그리기 마련이라서다. 때문에 개발호재는 불확실성과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같은 부동산 시장 상황에서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도 투자 여부를 판단하는데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 특히 암사 한강이 들어서는 암사1·2동 일대는 도시재생 시범사업구역이라는 대형 개발호재까지 겹쳐 별내선 연장의 최대 수혜지로 꼽힌다.
 
여기에다 가격까지 3.3㎡당 1500만원대로 저렴해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암사 한강이 들어서는 강동구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3.3㎡당 2605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가격이 최대 42.4% 정도 싸다. 주택홍보관은 서울시 광진구 능동 255-4번지에 있다.
 
문의 1600-8262
 
 
김영태 조인스랜드 기자 kim.youngt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