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척항 ‘정박’을 ‘인근’으로…靑 “축소하려 한 것 아니다”

중앙일보 2019.06.20 22:58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삼척항에 진입한 북한 목선과 관련해 군 당국이 사실을 은폐하고 축소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해양경찰이 최초 발표하도록 하는 등 매뉴얼을 따랐다는 입장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해양경찰청의 상황보고서를 토대로 국방부가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는 취지의 일부 언론 보도에 유감을 표명했다. 그는 “해경에서 최초에 발표했고, 공유했던 상황이 있음에도 ‘마치 있던 사실을 숨겼다가 발표를 한 것이 아니냐’, ‘후에 발표한 것이 아니냐’고 얘기하는 것은 전혀 틀린 말”이라며 “이렇게 표현한 것에 대해서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해양경찰청이 지난 15일 아침 북한 목선이 군·경의 경계망을 뚫고 동해 삼척항 안에 들어와 부두에 정박한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한 직후 곧바로 그 내용을 합참·해군작전사령부 지휘통제실과 청와대 국정상황실 등에 전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해경 보고서 내용으로 볼 때 군 당국이 17일 실시한 브리핑에서 ‘해경 발표를 몰랐다’고 언급한 것, 북한 선박의 최초 발견 지점에 대한 국방부의 표현도 해경보고서와 다르다는 것을 지적했다.
 
이에 고 대변인은 “보도에 보면 ‘해경 발표를 미처 알지 못했다’라는 국방부의 말이 나온다”며 “그런데 제가 알아본 결과, (국방부에서는) ‘해경에서 발표가 이미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사실관계를 바로 잡았다.
 
고 대변인은 또“국방부가 ‘삼척항 인근’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해서 말을 바꿨다고 보는 것은 틀린 말이다. ‘항’은 보통 방파제, 부두 등을 포함하는 말이며, ‘인근’이라는 표현도 군에서 많이 쓰는 용어”라며 “내용을 바꾸거나 축소하려 한 것은 아니었다”고 했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뉴스1]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뉴스1]

 
“그러면 청와대는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이 있다”고 언급한 고 대변인은 “청와대, 합참 등은 (북한 선박이 진입한 6월 15일) 해경으로부터 최초보고를 받았다”며 “그리고 당일 여러 정보를 취합해 해경이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으로부터 선박 및 인원 내려올 경우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한다. 신변 보호를 위해서다”라며 “하지만 오보 또는 사전 언론노출로 공개가 필요할 경우 관계부처와 협의 후 사실관계를 간략하게 설명을 하라고 대응매뉴얼에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매뉴얼에 따라서 보도자료와 브리핑이 이뤄졌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