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년간 시각장애인 행세로 1억 챙긴 40대…운전 능숙해 들통

중앙일보 2019.06.20 22:43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1급 시각장애인 행세를 하며 8년간 1억여 원을 챙긴 40대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20일 부산 연제경찰서는 장애인연금법 등 위반 혐의로 A(4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2010년 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부산 한 병원에서 황반변성 등 안구 질환으로 시각장애 1급 판정을 받은 후, 관련 서류를 구청 등에 제출해 8년간 장애인 활동 지원 급여 등으로 1억18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황반변성 등 안구 질환은 있었으나 안경을 착용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했다. 시각장애 1급은 교정시력이 0.02 이하인 사람으로 눈앞에 있는 것만 겨우 볼 수 있는 정도며 운전면허 취득 자체가 불가능하다.  
 
A씨 이같은 행각은 이웃 주민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하면서 들통났다. 시각장애 1급으로 알려졌던 A씨가 차량 운전을 능숙하게 하고 필체도 시각장애인처럼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민권익위의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압수해 "여기 경치 좋다"고 말하는 동영상을 확보했으며, A씨가 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직접 운행한 내용도 확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각장애 1급 판정을 받으면 각종 장애인 보조금을 많이 받을 수 있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