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해 신공항의 운명, 결국 총리실로 넘어갔다

중앙일보 2019.06.20 17:48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왼쪽부터) [국토교통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왼쪽부터) [국토교통부[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강한 반대에 부딪힌 김해신공항의 건설 여부가 결국 총리실의 검증으로 결정되게 됐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은 20일 서울 용산구의 국토부 용산사무소에서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에 따르면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총리실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검토키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했다. 
 
  또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토부와 부·울·경이 상호 협의를 통해 결론을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총리실에서 이 부분에 대해 최종적인 결론을 낼 필요가 있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김해신공항 계획의 한계와 문제점을 제시했고 우리는 일단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며 "총리실에서 검토하게 되면 그런 부분을 같이 제시하고 의견을 조율하면서 정리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초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해신공항의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지자체간 합의가 안되면 총리실에서 재검토를 할 수 있다는 얘기였다.  
관련기사
 
  그동안 부·울·경 단체장들은 김해신공항이 안전성이 떨어지고 24시간 운영도 불가능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을 할 수 없다며 반대해 왔다. 
 
  이처럼 총리실로 공이 넘어갔지만, 검증단을 얼마나 권위 있게, 객관적으로 꾸리느냐에 따라 논란의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