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신차품질조사 2위는 기아차, 1위는?

중앙일보 2019.06.20 15:26
어윈 라파엘(오른쪽) 제네시스 미국 총괄운영책임자(COO)가 19일 마이클 바타글리아 J.D파워 부사장에게서 최고 품질상을 받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어윈 라파엘(오른쪽) 제네시스 미국 총괄운영책임자(COO)가 19일 마이클 바타글리아 J.D파워 부사장에게서 최고 품질상을 받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실시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IQS·Initial Quality Study)에서 1~3위를 휩쓸었다.  
 
J.D파워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2019 IQS’에서 현대차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2년 연속 종합 1위, 3년 연속 프리미엄 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일반 브랜드에선 기아차가 5년 연속 1위, 2년 연속 종합 2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2년 연속 일반 브랜드 2위를 차지했고 종합 순위에선 3위에 올라 현대차그룹 브랜드 3개가 1~3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올해로 33회째를 맞는 J.D파워 IQS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32개 브랜드, 257개 차종을 대상으로 신차품질 만족도를 조사한다. 지난해 11월~올해 2월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 가운데 사용 3개월간 233개 품질 불만 사례를 집계해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환산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만족도가 높다는 의미다. 
 
제네시스는 63점을 받아 기아차(70점)·현대차(71점) 등을 넉넉하게 따돌렸다. 현대차그룹의 3개 브랜드는 4~6위 그룹인 포드(83점)·링컨(84점)·쉐보레(85점) 등과도 차이가 컸다. 일본차 중에선 닛산(86점·7위)이 가장 순위가 높았고, 렉서스·도요타(90점)는 공동 8위에 올랐다. 독일차 가운데는 메르세데스-벤츠(94점·공동 12위)가 가장 높은 만족도 조사결과를 받았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차종별론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뽑힌 제네시스 G70이 콤팩트 프리미엄 차급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받았다. G80은 중형 프리미엄 차급 우수 품질 차종에 선정됐다. 이밖에 기아차 리오·K3(현지명 포르테)·스포티지·카니발(현지명 세도나), 현대차 싼타페 등이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그룹 내 모든 브랜드가 1~3위를 차지했고 참가 업체 중 가장 많은 6종의 모델이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며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의 경쟁이 치열한 미국에서 제네시스가 소비자 만족도를 선도하고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차품질 분야에선 승승장구하지만 내구품질 순위가 하락하고 있는 건 현대차그룹의 고민이다. 올 2월 J.D파워가 발표한 내구품질조사(VDS·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선 현대차(7위→8위)와 기아차(5위→10위) 모두 순위가 떨어졌다. VDS 순위에선 도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 렉서스가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제네시스 G70. [사진 현대자동차그룹]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기아차 리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기아차 스포티지. [사진 현대자동차그룹]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기아차 카니발(현지명 세도나). [사진 현대자동차그룹]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기아차 K3(현지명 포르테). [사진 현대자동차그룹]J.D파워가 선정하는 '2019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에 선정된 현대차 싼타페.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