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방송 중 식은땀 김주하 "기절하듯 쓰러져···이게 뭔 민폐"

중앙일보 2019.06.20 14:11
[사진 MBN]

[사진 MBN]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19일 오후 8시 뉴스 진행 중 교체된 것에 대해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무사히 회복…오늘은 일 나간다"

김 앵커는 20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더라.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무사히 회복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오늘은 일 나간다"고 웃으며 "진짜 상상도 못 한 일이다.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응원이)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방송 의지를 다잡았다.  
 
[사진 MBN]

[사진 MBN]

김 앵커는 19일 MBN '뉴스8' 진행 중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땀을 흘려 머리가 흥건히 젖는가 하면 조명에 반사된 땀이 화면에 그대로 비칠 정도였다.  
 
결국 김주하 앵커는 방송을 이어 가지 못했다. 10대 원룸 집단폭행 사건에 대한 리포트 화면이 나간 직후 앵커는 급히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한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1997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약했다. 이후 김 앵커는 지난 2015년 7월부터 MBN으로 옮겼다. 그해 7월 20일부터 MBN '뉴스8'을 진행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