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목포시장 "자료 이미 공개된 것" 손혜원 "검찰 큰 실수"

중앙일보 2019.06.20 13:44
무소속 손혜원 의원. [연합뉴스]

무소속 손혜원 의원. [연합뉴스]

전남 목포시가 무소속 손혜원 의원에게 건넸다는 '보안자료'와 관련해 박홍률 전 목포시장이 공개된 문서라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은 20일 낸 입장문에서 "2017년 5월 18일 손혜원 의원을 만나 전달한 문서는 2017년 3월 용역보고회와 같은 해 5월 시민 공청회를 통해 공개된 내용을 요약한 문서"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시장으로서 목포시의 근대역사문화사업과 관련해 국회와 정부의 협력을 이끌기 위해 이미 시민들께 공개됐던 내용을 발췌 편집해 지역 현안 자료로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시장은 또 "목포 발전과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소명을 다했다"면서 "목포 최대 현안인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근대역사문화공간과 개항역사의거리 조성을 위해 정치·경제·사회·문화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 협조를 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의 지속과 성공을 위해 시민과 언론, 정치권의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당시 목포시장으로 결코 부당한 시정 운영이 없었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 브리핑'에서 김범기 제2차장검사가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 브리핑'에서 김범기 제2차장검사가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검찰은 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과 관련해 5개월간 수사를 하고 손 의원을 부패방지권익위법 및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손 의원이 2017년 5월과 9월 목포시 관계자로부터 목포 도시재생 사업자료 등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넘겨받아 손 의원이 2017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목포 도시재생사업구역 내 14억213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여러 명의로 매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검찰이 무리하게 기소를 하는 큰 실수를 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1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검찰이 부동산 매입의 동기로 든 '보안문서'를 부정하면서 "(도시재생 내용은) 구민들과 공유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내용이기 때문에 목포에서는 이것이 보안문서가 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름을 비공개자료라고 붙이고, 보안문서를 만들어 제가 위법을 했다는 이야기를 해야만 (혐의가) 성립이 되니 (검찰이)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