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외국인 임금 차등 필요’ 발언 비판에 “현실 말한 것”

중앙일보 2019.06.20 10:1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외국인에 대해 (내국인과) 산술적으로 똑같은 임금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전날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어처구니없다”고 20일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감당도 힘든데 외국인은 숙식비 등 다른 비용이 들어 힘든 사정이 있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냐”며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부산에서 최저임금 급등을 하소연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제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실을 이야기한 것”이라며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최저임금법 등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외국인을 차별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을 형편에 맞도록 하자는 것인데 사리에 맞지 않게 공격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중앙경제가 힘들어지지만 지방경제는 더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고 어설픈 정책을 내놓았다가 서울 집값도 못 잡고 지방만 망치는 양극화가 일어났다”고 했다.
 
황 대표는 19일 부산 진구에 소재한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세금도 안 냈고, 기여한 바도 없다”며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기본가치는 옳지만, 형평에 맞지 않는 차별금지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내국인은 국가에 세금도 내고 여러 기여를 한 분들이지만, 외국인은 세금도 안 냈고 기여한 바가 없다”며 “우리 당에서 법 개정을 통해 적극적으로 외국인 근로자 임금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