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방송 중 복통…돌연 교체된 김주하 앵커 상태

중앙일보 2019.06.20 08:58
19일 김주하 MBN 앵커. [사진 MBN 방송 캡처]

19일 김주하 MBN 앵커. [사진 MBN 방송 캡처]

생방송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식은땀을 흘리다가 갑자기 교체된 김주하 MBN 앵커의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MBN 측은 20일 “김 앵커는 휴식을 취하면서 안정을 찾았고 큰 이상이 있는 상태는 아니다”라며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면 이날 뉴스는 정상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방송된 MBN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8’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김 앵커는 눈에 보일 정도로 땀을 흘리며 건강에 이상이 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가던 김 앵커는 결국 화면에서 사라졌고, 교체 투입된 한상원 앵커가 나머지 뉴스를 진행했다.
 
한 앵커는 방송 말미에서 “김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을 호소해 뉴스를 이어받았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