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내심' 버리고 금리인하 '깜빡이' 켠 미국…"이르면 7월 말 금리인하"

중앙일보 2019.06.20 06:32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결국 금리인하의 ‘깜빡이’를 켰다. 20일(한국시간) 오전 발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결정은 당분간 기준금리(연 2.25~2.5%)의 동결이지만 성명서의 내용은 지난 5월 초와 사뭇 달라졌다. ‘인내심을 가질 것’이란 문구가 사라지고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다’는 표현이 새로 들어갔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P=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Fed가 향후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했다.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9차례에 걸친 금리인상 행진에 마침표를 찍은 셈이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FOMC 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많은 FOMC 참석자들은 더욱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근거가 강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성장세와 무역에서 지속적인 역류(cross-current) 흐름을 의식하고 있다”며 “그런 역류 현상이 지표로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투자자들 7월 말 금리인하에 베팅"
이제 시장의 관심은 Fed가 언제쯤 어느 정도로 금리를 내릴 것인지에 쏠린다. 로이터통신은 “Fed가 올해 안에 최대 0.5%포인트의 금리인하를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투자자들은 다음 달 말 FOMC 회의에서 금리를 내릴 것이란 전망에 베팅하고 있다”고 전했다.
 
Fed는 성명서에서 경제활동이 ‘완만한(moderate)’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1일 성명서에서 경제활동에 대해 ‘탄탄하다(solid)’고 평가한 것과 비교하면 경제전망이 다소 어두워진 셈이다.
 
이번 FOMC의 결정이 만장일치가 아니었던 점도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대목이다. 10명의 FOMC 위원 가운데 9명이 금리동결에 찬성했고 1명이 즉각적인 금리인하를 요구하며 반대표를 던졌다. 반대표의 주인공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의 제임스 불러드 총재였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에 의해 연방준비제도 의장에 지명된 제롬 파월. [로이터=연합뉴스]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에 의해 연방준비제도 의장에 지명된 제롬 파월. [로이터=연합뉴스]

 
파월 의장이 지난해 2월 취임한 이후 FOMC의 금리 결정에서 반대표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OMC 위원들은 회의에선 치열한 토론을 벌이되 최종 표결은 만장일치가 되도록 이견을 조율하는 것이 통상적인 관행이다. 하지만 이런 관행이 깨질 정도로 FOMC 내부에서 금리인하의 요구가 커졌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인내심' 삭제하고 '불확실성' 강조  
Fed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12월 기준금리인 연방기금 금리를 제로 수준(연 0~0.25%)으로 끌어내린 뒤 2015년 11월까지 그대로 유지했다. 동시에 양적완화를 통해 시중에 거의 무제한으로 달러를 푸는 정책도 병행했다.
 
파월의 전임자인 재닛 옐런 Fed 의장은 2015년 12월 ‘제로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하고 재임 중 4차례에 걸쳐 연 1.25~1.5%까지 금리를 끌어올렸다. 파월 의장도 취임 직후였던 지난해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4차례에 걸쳐 금리를 인상했다. 올해 초에는 기존의 ‘점진적 추가 금리인상’이란 표현을 삭제하고 대신 ‘인내심’을 강조하며 금리동결 기조를 유지해왔다.
 
이번에 ‘인내심’이란 단어를 삭제할 정도로 미국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게 파월 의장의 판단이다. 그러면서 물가 상승률이 Fed의 목표치(2%) 수준까지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통상 금리를 내리면 돈 가치가 떨어져 물가를 자극할 수 있지만 현재 상황에선 물가 상승의 정도가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Fed는 FOMC 참석자들의 금리 전망치를 표시한 ‘점도표’도 공개했다. 투표권이 없는 참석자들까지 포함해 절반인 8명이 향후 금리 수준을 동결로 전망했다. 이에 대해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성명서 일부에 상당한 변화가 있었다”며 “점도표에 너무 집중하지 말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에선 금리인하를 요구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최근 일부 언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파월 의장의 교체까지 검토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파월 의장은 “법으로 임기를 명확하게 보장하고 있다”며 “4년 임기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