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형 태평양 참다랑어, 요즘 강원 고성서 잡히는 까닭

중앙일보 2019.06.19 20:09
강원도 고성에서 어획된 거대 참다랑어. [강원도 환동해본부=연합뉴스]

강원도 고성에서 어획된 거대 참다랑어. [강원도 환동해본부=연합뉴스]

바다 수온 상승과 먹이대가 형성되면서 태평양 대형 참다랑어가 강원 동해안 연안에서도 잡히고 있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19일 고성군 가진항 앞바다에 설치된 정치망에서 180kg의 거대 참다랑어가 포획됐다고 밝혔다. 이 대형 참다랑어는 420만원에 위판됐다.
 
올해 1월부터 태평양 참다랑어는 현재까지 2t가량 어획됐다. 도내 정치망에서도 하루 평균 100kg∼200kg가량 포획된다. 크기는 마리당 평균 10kg급으로 kg당 1만5000원에 위판되는 셈이다.
 
태평양 참다랑어는 동해안 연안의 수온 상승으로 오는 10월 말까지는 지속해서 잡히고 크기도 점차 커질 것으로 보인다.
 
거대 태평양 참다랑어. [강원도 환동해본부=연합뉴스]

거대 태평양 참다랑어. [강원도 환동해본부=연합뉴스]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최근 급증하는 참다랑어 어획량을 고려해 해양수산부에 태평양 참다랑어 어획 쿼터량을 추가로 배정받을 계획"이라며 "동해안 어업인들의 중요한 소득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