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 안에서 "집안 가스 밸브 꺼줘" 하면 밸브 잠기는 서비스 나왔다

중앙일보 2019.06.19 16:02
이동통신사들이 자동차 이용과 결합한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5세대(G) 이동통신과 모빌리티(Mobility·이동성)가 결합하면서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SK텔레콤은 주차 공간 확인부터 주차요금 결제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T맵 주차’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T맵 주차는 SK텔레콤의 정보통신기술(ICT) 보안업체 ADT캡스의 주차장 관리와 보안 노하우를 결합한 주차 솔루션이다.
 
주차장 빈자리, 요금 할인 정보까지 한눈에
 
운전자는 T맵 주차 앱으로 희망 목적지 인근의 다양한 주차장 정보(ADT캡스 직영 주차장, 제휴 주차장, 일반 주차장)를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주차장으로 이동 시 T맵으로 경로를 안내한다. 앱에서 주차권 구매, 사용 시간에 따른 결제, 사전 정산, 자동 결제를 할 수 있어 주차장을 나올 때 정산을 위해 시간을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 SK텔레콤은 현재 확보한 208곳의 직영·제휴 주차장을 연말까지 35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직영·제휴 주차장을 600곳 이상으로 확대해 운전자들의 주차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실시간 주차 공간 확인부터 결제까지 주차 관련 서비스를 통합한 앱 ‘T맵 주차’를 19일 출시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은 실시간 주차 공간 확인부터 결제까지 주차 관련 서비스를 통합한 앱 ‘T맵 주차’를 19일 출시했다.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에 따르면 현재 국내 주차 시장은 서울시 기준으로 차량 대비 주차장 공급 비율이 127%에 달한다. 주차 공간이 여유가 있지만, 지역 간 수요·공급 불일치 정보 부족 등으로 운전자는 불편을 겪고 있다. 불법 주·정차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서울시에서만 매년 4조9000억원에 달한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주차장은 모빌리티의 시작과 끝"이라며 "SK텔레콤은 5G 시대를 맞아 주차장을 전기(EV) 충전소, 공유 차량 거점, 라스트 마일(Last mile) 이동 수단의 거점으로 만드는 ‘모빌리티 허브(Mobility Hub)’로 발전시킬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계속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 안에서 "집 에어컨 틀어줘"하면 그대로 해준다 
 
KT는 이달 말 출시되는 기아자동차의 신차에 차 안에서 집안 가전을 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 차종은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K7 프리미어다. 
카투홈 서비스가 장착되면 이용자는 k7 내에서 집안에 있는 조명, 에어컨, TV,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화면 터치뿐 아니라 음성 명령으로도 작동한다. 예를 들어 귀가하는 도중에 차량 핸들에 있는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후 "카투홈, 에어컨 23도로 틀어줘", "카투홈 보일러 켜줘"라고 말하면 가전기기가 그대로 작동된다. 가스 밸브를 잠그지 않고 외출했을 때도 음성 명령 한 번으로 잠글 수 있다. 이 서비스는 KT의 기가지니 홈 IoT 서비스를 이용하는 운전자가 차량 내비게이션의 ‘카투홈’ 메뉴를 선택한 후 이용할 수 있다. KT는 카투홈 서비스를 향후 누구든 내비게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T는 기아차 K7 프리미어 차량 안에서 음성 명령이나 내비게이션 화면 터치로 집 안의 가전기기를 조작할 수 있는 ‘카투홈’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 KT]

KT는 기아차 K7 프리미어 차량 안에서 음성 명령이나 내비게이션 화면 터치로 집 안의 가전기기를 조작할 수 있는 ‘카투홈’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 KT]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 센터 상무는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 다른 영역으로 여겨졌던 자동차 커넥티비티 기술과 홈 IoT의 결합을 최초로 실현해냈다"며 "새로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기술 관련 전시회를 열 계획이다. 전시회에서는 5G 기술을 이용해 운전자 없이 주행하는 기술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