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부실 편파 수사 의심, 손혜원 국정조사해야"

중앙일보 2019.06.19 11:48
‘손혜원 국정조사 및 청문회’가 국회 재개의 또 다른 변수로 떠올랐다. 
 
19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를 통해 ‘손혜원 사건’에 대한 진상을 명확하게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전날 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 프리랜서 장정필

손혜원 무소속 의원. 프리랜서 장정필

 
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수사 결과가 발표되고도 더불어민주당은 손 의원이 무소속이라며 논평 하나 내지 않고 있다”며 “이 사건은 여전히 부실 수사와 편파 수사의 의심이 남아있다. 지금 드러난 불구속 기소의 내용만 봐도 상당한 불법과 위법이 밝혀졌다. 국정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손혜원의 투기가 적폐가 아니고 무엇인가. 국정 조사만이 답”이라며 “경제청문회 못 받겠다, 추경만 내놓으라는 민주당의 모습은 책임 있는 집권여당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당시 여당 의원으로서 목포지역 부동산 투기 건뿐만 아니라 공무원 인사개입 등 각종 외압을 행사하고 부친의 서훈 특혜까지 받았다는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손혜원 청문회'를 주장하며 가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의원은 검찰을 통해 사실이 밝혀지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그러나 어제는 검찰 수사가 부실하다면서 재판 결과가 나오면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약속으로 말을 바꿨다”면서 “국민이 바라는 것은 (손 의원의) 재산 기부가 아니다. 정당한 죗값을 치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회 상임위원회 또는 특별위원회는 국정조사를 위한 증거의 채택 등을 위해 청문회를 열 수 있다. 올해 초 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졌을 때 한국당 등 야권은 손 의원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했으나 민주당의 반대로 열리지 않았다.
 
현재 국회 재개는 여야의 막판 신경전이 치열하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8일 여야 3당 원내대표를 불러 모아 ‘경제 원탁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한국당이 주장하던 '경제청문회'를 일부 수용한 모양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를 찬성하면서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다. 여기에 '손혜원 사건'까지 얹혀진 형국이다. 야당의 공세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만 답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