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웃자고 하는 말에 화 내는 남편, 못난 건가?

중앙일보 2019.06.19 10:00
[더,오래]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30)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흔히 삼식이 남편을 둔 부인들이 남들에게 제 남편을 호칭할 때

삼시 세끼 중 한 끼도 안 먹으면 영식님!
한 끼만 먹으면 일식 씨!
두 끼만 먹으면 두식 군!
세 끼 다 먹으면 삼식이 새끼! 라고 한다는 우스갯말을
마누라는 오늘 친구 모임에서 화제가 돼 모두 한참 웃었다고
넌지시 나에게 전해준다.마누라야! 나도 덩달아 웃어야 해?
 
<마누라야! 나도 덩달아 웃어야 해?
왜 여자들은 한 가지밖에 모르지?
배은망덕하게도 그 세끼 밥 지금까지 편히 먹을 수 있게 해준 사람이
흉을 본 자신의 남편이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었나 봐.
그리고 말 나온 김에 한마디만 더!
남자들은 친구들과 만나면 자기 마누라 흉은 절대로 보지 않아.
매일 살붙이고 사는 남편의 이런저런 흉들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입방아로 잘게 잘게 찧으면 스트레스 풀려?>
 
마누라 앞에서 나는 이렇게 꽥 쏘아붙였어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차마 입 밖으로 내 쏘질 못했다.
만약 내가 이 말을 입 밖으로 내 쏟았으면
“당신하고 웃자고 말한 건데, 졸보처럼 그게 화낼 일이야?”
마누라는 금세 뾰로통 삐져 한동안 나와 눈 맞추기를 거부했을 거다.
가정의 평화는 순식간에 금이 갈 수도 있다.
그로 인해 행복이란 단어도 와르르 무너질 수도 있었다.
 
그래 참 잘 참았다.
마누라보다 한두 살 더 먹은 내가 참아줘야 한다.
나이 먹어 늙으면 욱~! 하는 성깔도 좀 누그러뜨릴 줄도 알아야 한다.
79살 남자는 스스로 자위를 했다.
 
그러나 정말 잘 참은 건가?
마음속 한쪽에선 반항아들이 일제히 나를 향해 주먹질하고 있다.
“얀마! 너 남자 맞아?”
“애들아! 그럼 나보고 어쩌라고~”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강인춘 강인춘 일러스트레이터 필진

[강인춘의 웃긴다! 79살이란다] 신문사 미술부장으로 은퇴한 아트디렉터. 『여보야』 『프로포즈 메모리』 『우리 부부야? 웬수야?』 『썩을년넘들』 등을 출간한 전력이 있다. 이제 그 힘을 모아 다시 ‘웃겼다! 일흔아홉이란다’라는 제목으로 노년의 외침을 그림과 글로 엮으려 한다. 때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아닌가.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