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형철·진재선·김성훈…검찰 실세로 떠오른 ‘윤석열 사단’

중앙일보 2019.06.19 00:04 종합 10면 지면보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오른쪽)이 지난 2013년 수사팀장을 맡았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 결과 발표장에 참석해 있다. 왼쪽은 당시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오른쪽)이 지난 2013년 수사팀장을 맡았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 결과 발표장에 참석해 있다. 왼쪽은 당시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내정되면서 ‘포스트 윤석열’이 누구일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소(小)윤’으로 불리는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과 이성윤(57·23기) 대검찰청 반부패부장(검사장)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정치권과 재계가 서울중앙지검장 인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건 검찰총장보다 수사에 미치는 영향력이 더 직접적이기 때문이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다.
 

국정원 댓글 수사팀서 함께 일해
윤 총장체제서 중용될 지 주목
중앙지검장엔 ‘소윤’ 윤대진 거론
대통령 대학 후배 이성윤도 물망

윤대진. [뉴스1]

윤대진. [뉴스1]

관련기사
윤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국장은 노무현 청와대 문재인 민정수석 시절,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했다. 서울대 법대 재학 당시 학생운동을 해 조국 민정수석 등과도 친분이 두텁다. 검찰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윤 후보자와 옛 대검 중앙수사부에서 굵직한 특수수사를 같이했다. 윤 후보자보다 기수가 낮고 체구가 작아  ‘소윤’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성윤. [뉴시스]

이성윤. [뉴시스]

이성윤 대검 반부패부장은 경희대 법대를 나온 문 대통령의 대학 후배다. 그는 윤 국장에 이어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술을 마시지 않고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저녁도 먹지 않는 원칙을 지킬 정도로 의지가 강하다는 평을 듣는다. 일각에선 윤 후보자와 동기인 이 검사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을 맡으면 조직이나 당사자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여권 기류에 밝은 한 인사는 “문 대통령이 가장 거부감을 갖는 것이 검찰의 기수 문화”라며 “윤 후보자의 동기나 선배는 서울중앙지검장이 될 수 없다는 원칙 자체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남관(54·24기)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증권 범죄 수사 전문가로 ‘여의도 저승사자’라는 별명이 붙은 문찬석(58·24기) 대검 기조부장도 서울중앙지검장 후보로 언급된다. 수사단을 맡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구속기소한 여환섭(51·24기) 청주지검장도 후보군에 속한다.
 
검찰 요직 차지한 국정원 댓글 수사팀

검찰 요직 차지한 국정원 댓글 수사팀

윤 후보자의 지명과 함께 과거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도 주목받고 있다. 윤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뒤 부침을 겪었던 옛 수사팀원들을 대거 불러들였다. 대전지검의 진재선(45·30기), 홍성지청의 김성훈 (44·30기) 부장검사는 2017년 8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과 공공형사수사부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진 부장검사는 이듬해 법무부 형사기획과장(옛 검찰2과장)이 됐고, 공안2부장 자리는 김 부장검사가 채웠다. 이복현(48·32기)·단성한(45·32기) 검사도 같은 해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부부장으로 합류했다. 이 검사는 원주지청 형사2부장이며 이명박 전 대통령 뇌물사건 공소 유지를 위해 서울 중앙지검에 파견중이다. 중앙지검 특수1부 부부장인 단 검사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수사에 투입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조사했다. 댓글수사팀 부팀장이었던 박형철 변호사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받은 뒤 대전 고검에 머물다가 2016년 검찰을 떠났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로 민정수석실 반부패 비서관으로 발탁됐다.  
 
윤 후보자가 총장 후보로 지명된 만큼 이들을 다시 중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검찰 간부는 “윤 후보자가 자신 때문에 고초를 겪었다고 생각해 이들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을 것이다. 한직을 떠돌던 국정원 댓글 수사팀이 지금 검찰의 실세 라인”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법조계에선 윤 후보자가 포용 인사를 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검사장 출신의 한 변호사는 “검찰총장은 조직 전체를 아울러야 한다. 인연을 떠나 능력이 검증된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