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탈당 홍문종 “박 전 대통령과 상의 안 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9.06.18 13:18
홍문종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문종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문종 의원은 18일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하는 정통 지지층 결집과 선명한 우파 정책으로 보수정권 창출에 나설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탈당을 공식화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한국당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정치음모와 촛불 쿠데타 등으로 날조된 정황이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에게 왜곡에 맞서 탄핵백서 제작을 제안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탈당 선언 이후에) 돌아온 것은 ‘박근혜 대통령팔이’, ‘보수분열’, ‘공천 꼼수’ 같은 상스러운 욕설과 저주성 악담이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처음엔 당 주인은 우리란 생각에 당내 투쟁을 고민했다”며 “하지만 보수정권을 창출해야 하는 우리 당면 과제에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한단 현실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탈당에 이은 신당 창당이 보수분열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보수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되어야 한다”며 “애국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서 다시 만나게 되리라 본다”고 했다.  
 
홍 의원은 17일 한국당을 탈당했다. 이후 조원진 대표와 함께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고 ‘신공화당’(가칭)이라는 당명으로 창당을 예고했다.
 
그는 “가까운 의원들일수록 부담을 줄까봐 (탈당하자는) 말씀을 드리지 않았다”며 “보수우파가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재편될 수 있는 가능성에 의혹도 있지만 한국당뿐 아니라 다른 당 의원도 동참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황교안 대표 체제는 보수세력을 아우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많은 이들이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탈당에 앞서 박 전 대통령과 사전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영어의 몸이기 때문에 여러 부담을 줄 수 있어 공개적으로 뭐라 말하기 힘들다”며 “박 전 대통령과 접촉이 없었다고 할 수는 없다. 박 전 대통령과 중요 정치 사안에 대해 상의하지 않은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도 밖에서 사람들이 편지를 많이 보내와 관련 내용을 잘 알고 계시고 상황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