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시완 후임 병사, 특혜 논란 반박글…"멋진 선임이었다"

중앙일보 2019.06.18 12:15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중 일반 병사의 두 배에 달하는 휴가를 받는 등 특혜를 입었다는 논란에 대해 임시완과 함께 조교로 근무했던 후임 병사가 SNS에 글을 남겼다.
 
임시완과 8개월 간 함께 군생활을 했다는 이 병사는 17일 자신의 SNS에 "시완이형의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은 123일이란 휴가가 많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며 "하지만 저희는 조교라는 보직으로 신병교육대라는 부대 특성상 훈련병들을 한 기수씩 수료시키면 4박5일이라는 '기수 위로' 휴가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부대 조교는 전역하기 전까지 평균적으로 7~8번의 기수를 수료시키고 시완이 형은 훈련병들을 8번 수료시켜 40일의 기수위로 휴가를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반 부대와 달리 저희 조교들은 '기수 위로' 휴가때문에 일반 병사에 비해 휴가가 대략 2배 정도 많다"고 덧붙였다.
 
또 "그 외 휴가들은 시완이 형이 국군의 날 행사, 평창 올림픽 등 파견을 다녀와 얻은 보상휴가와 자신이 성실히 군생활을 해서 딴 특급전사, 모범장병과 같은 포상휴가"라며 "시완이 형 뿐만 아니라 저희 부대 조교들 중에서 우수한 성적을 가진 조교들도 대략 100일에서 110일의 휴가를 나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3자 시점으로 옆에서 시완이형을 지켜본 결과 시완이 형은 모범적이고 평소에 욕 한마디 하지않는 착한 선임"이라며 "항상 밝은 모습으로 후임들 동기들 할 거 없이 시완이 형을 좋아했고 팬들에게 온 과자나 간식들을 우리 대대원들과 다같이 나눠먹으며 전역 전날에도 저희 중대원들 한명한명에게 싸인을 다 해주며 같이 사진도 찍어준 멋진 선임이었다. 그런 선임이 이렇게 비난 당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치 않아 글을 남긴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일요신문은 국방부가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한 '연예인 출신 군인의 군 복무 실태' 자료를 인용해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동안 일반 병사의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일수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또 2018년 기준 육군 전역자들의 평균 휴가일수는 59일이라며 임시완을 비롯한 연예인 군 복무자들이 휴가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임시완 측은 "임시완이 군 복무 중 받은 휴가는 총 123일로 정기휴가 및 부상 치료를 위한 병가, 평창 동계올림픽, 국군의 날 행사 등에 동원되어 받은 위로휴가 외 특급전사 및 모범장병 표창으로 받은 포상휴가 등"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조교 보직 특성상 대체 휴가로 신병 기수 위로 휴가가 약 40일 추가로 주어졌다"며 "이를 포함해 25사단 우수 조교 기준 통상 100일 정도 휴가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