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직원 성추행 혐의' 인천 서구청장, 피의자로 경찰 소환

중앙일보 2019.06.17 15:26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사진 인천 서구청]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사진 인천 서구청]

 
이재현(59) 인천 서구청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지난 15일 이 구청장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할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술 내용이나 혐의 인정 여부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올해 1월 11일 인천시 서구 한 식당과 노래방에서 구청 기획예산실 직원들을 격려하는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들에게 신체접촉을 하고 함께 춤을 출 것을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지역단체 인천 서구발전협의회 등은 강제추행 등 혐의로 이 구청장을 고발했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한 달 넘게 진술하겠다고 나서지 않았다. 경찰은 이 사건을 각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종결할 계획이었다. 이후 검찰은 보완 수사를 요구했고, 경찰은 이 구청장으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여성 공무원을 지난달 직접 만나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했다. 이들은 사건 당시 "당시 불쾌감을 느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구청장 조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이미 확보한 피해자와 목격자 진술을 함께 검토한 뒤 이달 안에 혐의 인정 여부를 최종 판단할 계획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