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월 하순이면 수질 회복”…붉은 수돗물에 고개숙인 박남춘 인천시장

중앙일보 2019.06.17 11:48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17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붉은 수돗물 피해 관련 조치·경과보고 기자회견'에서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19일째 이어지면서 주민들의 민원이 지속되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시 대응이 미흡했다고 사과했다. 박 시장은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에 나서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반적인 수계전환이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 현상이 보통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사태 초기 적극적인 시민 안내와 대응이 미흡했다”고 시인했다. 박 시장은 “현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 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며 “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이에 따라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공촌정수장을 중심으로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1단계로 이번 달 18일까지 정수지 청소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이어 이번 달 19∼23일에는 이물질 배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통 송수관 방류와 주요 배수지의 정화작업과 배수관 방류를 진행한다. 
24~30일에는 송수관과 배수지 수질 모니터링을 계속하면서 수질 개선 추이에 따른 주요 배수관ㆍ급수관의 방류를 3단계 조치로 실시한다. 인천시는 이러한 조치로 이번 주 내에 가시적인 수질 개선을 이루고 이번 달 말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부적인 주민 지원기준 마련”
인천시는 상하수도 요금 감면 범위, 음용수 구매 비용 보상 기준 등 세부적인 주민 지원기준을 마련해 사태가 마무리되는 대로 즉시 시행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상수도사업본부 예비비와 재난 관리 기금 등을 총동원해 시민의 불편을 해소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지원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 안전 특별교부세 15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교육부에서도 지방교육재정 특별교부금을 지원받기로 했다.
16일 기준 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현황. [자료 인천시교육청]

16일 기준 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현황. [자료 인천시교육청]

 
지난달 30일 오후 1시30분쯤부터 인천시 서구 검암·백석·당하동 지역에서는 수돗물 대신 붉은 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되기 시작했다. 지난 3일 오후부터는 인천시 중구 영종도에서 적수 피해 신고가 들어온 데 이어 13일 오전부터는 강화군 내에서도 적수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적수 현상 여파로 인천 서구, 중구 영종도, 강화도에서 150곳에 이르는 학교와 유치원이 피해를 봤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오후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해 인천시 서구 공촌정수장과 청라 배수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18일 오전 피해 원인, 정밀 검사 결과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환경부가 중심이 된 18명의 정부 합동조사단은 지난 7일부터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 등을 조사해 왔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