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무조건 추경 처리는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것”

중앙일보 2019.06.17 10:59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 계류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문제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이 무조건 통과시키라는 것은 아무나 하고 결혼하라는 말과 다를 게 없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면 행복한 게 아니다. 국회도 회동도 목적이 아니다”며 “어떤 국회냐 추경이냐가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어떻게든 국회를 열려고 여당을 설득해 왔다”며 “그런데 여당은 패스트트랙 날치기를 해서 비정상 국회를 만들어놓고 아무것도 양보할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은 우리 경제의 숨통을 틔워줄 수 있는 민생국회”라며 “우리 경제가 왜 어려운지, 어디에 원인이 있는지 따져봐야 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그는 “상임위별로 논의가 분산되면 종합토론이 어려우니 A부터 Z까지 종합적으로 논의해보자는 것이 경제청문회”라며 “하지만 청와대는 경제의 ‘경’만 나와도 알러지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다.
 
또 “패스트트랙에 찬성했던 일부 야당도 경제청문회에는 동감하고 있다”며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경제청문회를 얘기했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전화도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추경은 논란에 중심에 서 있는 소득주도성장정책의 철학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며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의문을 갖고 있다. 추경심사에 앞서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송인 김제동씨의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해서는 “시급이 1000만원이든 일억원이든 좋지만 하려면 본인 돈으로 하라. 국민 세금으로 하지 마라”며 “문재인 정부 들어 문화계 화이트리스트, 좌편향 연예인이 TV, 라디오 등 각종 콘텐트를 독차지 하고 있고, 국민의 삶은 어려워지는데 경제 호황을 맞이한 사람이 있다”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