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12일 동안 두문불출…트럼프 방한 앞두고 장고?

중앙일보 2019.06.17 00:03 종합 10면 지면보기
이달 초 ‘폭풍 현지지도’에 나섰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시 ‘잠행 모드’에 들어갔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김 위원장이 지난 4일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 참석자들과 기념사진 촬영(보도일은 5일)을 한 뒤 12일 동안 공개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며 “이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국경절 기념)과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조화를 보내긴 했지만, 북한 매체에 현지지도 활동을 하는 모습이 나오지 않고 있어 배경을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9일 북한군의 단거리 미사일을 동원한 화력 타격 훈련 참관을 끝으로 22일 동안 나타나지 않은 뒤 지난달 31일부터 5일간 11차례 공개활동을 했다. 이후 다시 잠행 상태다. 이 당국자는 “지난달 공개활동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서방 언론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하자, 하루에 6차례(5월 31일)나 공개 활동 모습을 드러냈다”며 “큰일을 앞두고 두문불출해온 그동안의 행적처럼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들어 열흘 이상 모습을 보이지 않은 건 이번을 포함, 다섯 차례다. 지난 1월 김영철 당 부위원장이 워싱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을 때 12일 동안 활동을 멈췄다. 2월에는 2차 북·미 정상회담(2월 27~28일)을 앞두고 두 차례, 하노이 회담 결렬 뒤 3월엔 11일부터 24일까지 모습을 감췄다.
 
이번 잠행과 관련해선 하반기 미국과의 협상을 염두에 뒀을 것이란 관측이 있다. 특히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장고(長考)에 들어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올해 말까지 미국의 태도 변화를 지켜 보겠다고 했다”며 “북한이 명운을 걸고 있는 북·미 대화의 전략을 짜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지난해 5월 22일과 9월 24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남북 정상회담(각각 5월 26일, 9월 19일)을 통해 한국에 기댄 측면이 있다”며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과 직거래 라인이 생겼고, 김 위원장이 올해 말까지라는 시한을 정한만큼 미국과 최후 담판을 위한 새판짜기에 들어갔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