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별교부금 긴급 지원”…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교육부 나서

중앙일보 2019.06.16 16:5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인천 수돗물 사태 대응상황 점검 및 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인천 수돗물 사태 대응상황 점검 및 대책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교육부가 인천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적수 현상)로 인한 급식 피해에 대응하기 위해 특별교부금을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오후 2시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인천 수돗물 사태 대응상황 점검 및 대책 회의에서 “인천시 내 피해 학교의 원활한 급식 운영을 위해 인천시교육청에 특별교부금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유 부총리는 “피해학교의 급식 안전관리 중심으로 실태와 대응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학생과 학부모를 비롯한 시민의 불안감과 걱정을 끝낼 수 있게 학교 급식과 먹는 물 정상화 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천시와 교육청에 “외부 조리 식품 등으로 식중독이 생기지 않도록 제조 납품 업체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14일 교육부에 공문을 보내 10일 치 지원금인 20억여원을 신청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아직 교육부로부터 공문 관련해 구체적인 답변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인천시 학교 150곳 피해
16일 기준 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현황. [자료 인천시교육청]

16일 기준 인천시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 현황. [자료 인천시교육청]

16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적수 현상 여파로 인천 서구, 중구 영종도, 강화도에서 150곳에 이르는 학교와 유치원이 피해를 봤다. 16일 기준으로 서구 111곳, 강화도 15곳, 영종도 24곳의 학교가 붉은 수돗물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 이 중 88곳은 생수 이용해 급식을 해결했고 40곳은 대체급식을 했다. 14곳의 학교가 급수차를 이용해 급식을 진행했고 7곳은 외부 위탁 급식을 선택했다. 단축 수업을 결정한 학교도 한 곳 있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내일 오전 8시에 들어오는 일선 학교의 상황 보고에 따라서 피해 현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수압변동으로 인한 내부 침전물 영향' 추정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지난달 30일 서울 풍납 취수장 및 성산 가압장의 펌프 설비 전기공사로 팔당 취수장에서 인천 공천정수장으로 들어오는 원수 공급이 중단됐다. 공촌정수장의 수돗물 생산이 중단되자 인천시는 수산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을 북항 분기점을 거쳐 공촌정수장 지역에 공급했다. 북항 분기점은 공촌·수산정수장에서 출발한 송수관이 합쳐지는 지역이다. 이들 정수장은 영종도에 필요한 수돗물의 80%와 20%를 각각 공급하는 곳이다. 이후 공촌정수장 수돗물 생산이 재개되면서 수돗물은 다시 원래 방향으로 흐르게 됐다.
 
정부 합동조사반은 이 과정에서 수압변동에 따라 기존 관로의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 및 이물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물 흐름 방향이 두 번이나 바뀌면서 높은 수압에 충격받은 관 내부의 녹이 벗겨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정확한 피해 원인은 이번 달 말 예정된 정부 합동조사반의 조사 결과 발표에서 밝혀질 전망이다. 현재 환경부는 조사결과를 조기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