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전신문고’ 신고 100만 건…“위협요인 85% 개선”

중앙일보 2019.06.16 13:32
경남 양산에 사는 이모씨는 KTX 경부선 물금역 구름다리에서 와이어(철선) 한 곳이 위험해 보이는 걸 발견하고, ‘안전신문고’를 통해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양산시청은 육교 주탑에 달린 케이블 보호관 일부가 유실된 것을 확인하고,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보수 공사를 진행했다.
경남 물금역 구름다리가 안전신문고를 통해 주민에 의해 신고된 후(왼쪽) 양산시와 코레일이 개선작업을 진행했다. [사진 행정안전부]

경남 물금역 구름다리가 안전신문고를 통해 주민에 의해 신고된 후(왼쪽) 양산시와 코레일이 개선작업을 진행했다. [사진 행정안전부]

 
이씨처럼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를 통해 생활안전·교통위반과 관련한 문제를 신고하는 건수가 올 들어 하루 평균 1910건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보다 2.7배로 늘었다. 행안부는 안전신문고를 통해 들어온 신고 건수가 100만 건을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안전신문고는 생활 주변의 안전위협 요소를 사진과 동영상 등으로 촬영해 어플리케이션(앱)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신고할 수 있는 행정 시스템이다. 2014년 9월 도입돼 4년 9개월 만인 지난 12일 누적 신고 건수가 100만2707건을 기록했다. 
 
행안부는 전체 신고 건수 100만여 건 중 85만여 건(85.3%)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나머지 15만 건은 내용이 명확하지 않거나 큰 위험요인이 아니었던 경우 등이다. 
 
도입 첫해인 2014년 1488건이던 신고 건수는 지난해 23만6002건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12일 기준으로 31만1407건에 이른다. 행안부 관계자는 “지난 4월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에 불법 주·정차 된 차량을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시행한 이후 신고 건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신고 분야별로는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 신고가 30만5641건(3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호등 및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 30만1933건(30.1%),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 20만6361건(20.6%) 등 순이었다.
 
허언욱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우수 사례를 선정해 정부 표창, 포상금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안전신고의 양적·질적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안전신고는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참여 수단이자 국민의 안전의식을 나타내는 척도”라고 강조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