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일·한의원연맹 회장 면담…정상회담 돌파구 찾나

중앙일보 2019.06.16 12:56
지난해 12월 14일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4일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가운데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방한해 15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났다. 오는 28일부터 이틀 동안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회담 개최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이뤄진 면담이어서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 작업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NHK는 “이낙연 총리와 누카가 회장은 G20 정상회의를 염두에 두고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협의를 진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이 일치했다”고 이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누카가 회장은 이번 면담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요청한 중재위원회 개최에 대한 긍정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일본 외무성은 제3국 위원을 포함한 중재위를 열자고 한국 측에 제안했다. 중재위 구성 시한은 요청 후 30일 이내로 이달 18일까지다. 누카가 회장은 이 총리에게 “서로 입장이 있지만, 구체적으로 해결을 향해 대화를 해나가야만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일본 정치권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미온적인 한국 정부의 태도를 놓고 한국 측에 대놓고 불만을 나타냈다. 지난달 28일 한국 야당 중진 국회의원 5명이 일본을 찾았을 때도 푸대접을 받았다. 이들은 당초 만나려던 일본 중의원 외교방위위원장과의 면담은 거절당했고, 비례대표 초선인 참의원 외교방위위원장 1명만 만나고 돌아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 5명이 지난달 29일 도쿄 시내 한 음식점에서 간담회를 일본 방문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진석, 천정배, 윤상현, 유기준, 이정현 의원. [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 5명이 지난달 29일 도쿄 시내 한 음식점에서 간담회를 일본 방문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진석, 천정배, 윤상현, 유기준, 이정현 의원.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강제징용 문제가 양국 정상회담 개최를 가로막는 상황만은 막아야 한다고 지적한다. 신각수 전 주일대사는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움직이고 있다는 사인을 보내고 어느 정도 성의를 보이면 문제는 뒤로 연기해 가면서 정상회담을 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 당국자는 “정부도 G20을 앞두고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움직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공감하면서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 중”이라고 말했다.  
 
일본 측도 G20 정상회의 개최국으로서 체면을 구기지 않기 위해 한국과의 정상회담을 완전히 포기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누카가 회장과 이 총리 간 면담도 그런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는 해석이다. 누카가 회장은 일본 귀국 뒤 NHK에 “동아시아를 포함한 국제관계가 극히 불투명한 가운데 일·한 관계 개선은 매우 중요하다”며 “대국(大局)적인 관점에서 대화를 진전시켜 나가자는 것에서 (이 총리와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