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20월드컵 우승' 우크라이나 감독, "한국과 멋진 경기했다"

중앙일보 2019.06.16 04:17
페트라코프 우크라이나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페트라코프 우크라이나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뉴스1]

 
"한국과 멋진 경기를 했다."
 
2019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승을 이끈 우크라이나의 올렉산드로 페트라코프 감독의 소감이다. 
 
우크라이나는 16일(한국시간) 폴란드의 우치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한국을 3-1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우승했다. 
 
경기 후  페트라코프 감독은 "뭐라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현실인지도 잘 모르겠다. 행복하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다. 난 그리 젊지 않다. 행복한 사람이 됐다"고 말했다. 
 
결승전에서 맞붙은 한국에 대해 페트라코프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도 말했듯 한국은 굉장히 훈련이 잘되어 있고 강한 팀이었다. 또 결승을 잘 치를 팀이라고 생각했다. 아주 좋은 팀이었다. 결승까지 온 팀끼리 오늘 멋진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
 
이번 결승전은 우크라이나 국가 차원에서도 큰 경기였다. 페트라코프 감독은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와 축하인사를 해줬다. 주장과 모든 선수들에게도 축하를 했다. A대표팀 감독도 연락을 줬다"며 "우크라이나의 축구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은 결과라고 이야기했다. 많은 지원이 있었다. 그 위에서 성공을 거뒀다"고 말했다. 
 
우치=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