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정용 감독 "감독인 내가 부족해 결승 패배...최선 다한 선수들 고마워"

중앙일보 2019.06.16 03:07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정정용 감독이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정용(50)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낸 제자들을 향해 박수를 보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전반 5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34분과 후반 8분, 후반 44분에 연속 실점하면서 1-3으로 패했다. 비록 결승에서 졌지만 한국은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치면서, 한국 남자 축구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국민 여러분 감사하다. 밤 늦은 시간에 응원해주시고 우리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 뛰어줘 감사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90분동안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전술적으로, 전략적으로, 최선을 다했다. 그러나 감독인 내가 좀 부족해서 좀 더 잘 할 수 있는 걸 못 했다. 이 부분을 더 발전시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선제골이 다음에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들을 하려고 했지만, 선수들이 지키려고 했던 부분들이 아쉬웠다. 후반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패인을 내놓았다.
 
그래도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의 성과를 통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번 경기로 한 단계, 두 단계 더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자신들이 맡은 역할을 충분히 운동장에서 펼쳐보였다. 그동안 우리 선수들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