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집 앞 흉기 난동’ 40대 남성 구속…“도망 염려 있어”

중앙일보 2019.06.15 20:40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어린이집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원아 할머니 등 3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15일 서울동부지법 안효승 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한모(47)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한씨는 지난 13일 오전 10시 23분께 성동구 하왕십리동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원아 할머니와 어린이집 교사, 근처 문화센터 강사 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3명은 모두 머리를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 조사에 한씨는 “친형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했는데 거절당해 무시당한 것처럼 느껴졌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교회에서 근무하는 한씨의 형도 “동생이 금전 문제로 자신을 만나러 왔다가 홧김에 흉기를 휘두른 것 같다”고 진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