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가 깜짝 놀란 류현진의 사우나 루틴

중앙일보 2019.06.14 14:22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연일 호투하면서 그 비결을 다각도로 분석하는 미국 현지 기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이번에는 류현진의 '사우나 루틴'이 알려졌다. 
 
더그아웃에 쉬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더그아웃에 쉬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14일(한국시간) '믿기 힘든 성적보다 더 이해하기 힘든 류현진의 트레이닝 루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전했다. 이번 기사에는 류현진의 사우나실과 목욕탕 이용법이 공개됐다. 
 
매체에 따르면 메이저리그(MLB) 다저스의 홈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엔 동시에 6명의 선수가 들어갈 수 있는 사우나실이 있는데, 대다수 선수가 43도 정도로 10분 정도 머무른다. 그러나 류현진은 52도에서 약 30분을 지낸다. 또 목욕물 온도에 대해서는 대부분 온탕에서 38도, 냉탕에서 10도의 물을 사용하는데 류현진은 온탕 41도, 냉탕 7도를 즐긴다. 다른 선수보다 더 뜨겁고, 더 차가운 물을 이용한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팀 동료 투수인 로스 스트리플링은 "TV 다큐멘터리에서 극한의 온도를 느끼지 못하는 영웅들의 이야기를 본 적이 있는데 류현진은 그런 사람들 중 하나 같다"며 놀라워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그런 사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팀 동료들이 나에게 얼마나 뜨거운지, 얼마나 차가운지에 대해 말하고는 한다"고 전했다. SI는 류현진이 즐기는 온도가 너무 달라서 "류현진이 목욕탕에 들어가면 다른 선수들은 전부 나간다"고 전했다.  
 
한국에는 찜질방, 목욕탕 등에서 몸을 뜨겁게 달구거나 찬물에서 식히는 문화가 보편적이다. KBO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들은 이런 한국식 사우나 문화를 신기해 한다. SK 와이번스에서 뛰는 캐나다 출신 제이미 로맥은 "한국의 사우나 문화를 정말 좋아해서, 원정 경기에 가면 숙소에 있는 사우나를 꼭 이용한다"고 했다.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역투하고 있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선발 등판 사이에 강도 높은 훈련을 하지 않는다. 특히 류현진은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선발 투수는 등판일 사이에 한 번씩 불펜 마운드에 올라 던진다. 구위를 점검하고 제구를 유지하기 위한 과정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한국에서부터 불펜피칭을 하지 않았다. MLB 관계자들 눈에는 상당히 이질적인 루틴이었지만, 류현진은 계속 이 루틴을 고수하고 있다. 
 
강도 높은 웨이트 훈련을 하는 팀 동료들은 이런 루틴을 지키는 류현진을 부러워하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다저스 우완 워커 뷸러는 스쿼트 랙에서 운동을 하면서 류현진에게 "이리 와. 이렇게 훈련하면 시속 154㎞ 공을 던질지도 몰라"라고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나는 필요 없다"고 응수했다. 
 
그러나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치열한 어깨 관리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은 매일 투구를 하든 안 하든 부드러운 마사지를 받고 스트레칭을 한다. 선발로 나온 다음 날은 어깨에 필요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한다. 그 다음 날은 어깨 튜브를 사용하고, 선발 후 3일째에는 상체를 단련하고 그만의 어깨 단련 프로그램을 한다. 그리고 선발 후 4일째이자 다음 선발 전날에는 다음 상대에 대해 연구한다.  
 
류현진은 17일 오전 8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지는 시카고 컵스와의 4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로 나와 10승에 도전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